장기미착공부지 활용 기업유치전략 주효! 원주 기업도시 활기 UP!
장기미착공부지 활용 기업유치전략 주효! 원주 기업도시 활기 UP!
  • 김민선 기자
  • 승인 2024-0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원강수 원주시장, 기업도시가 산업경제 중심지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 집중

- 즉시 투자 가능한 대체기업 발굴해 2,534억 투자・529명 고용 유치 성과

원주시가 기업도시 내 장기미착공부지에 대한 기업들의 투자를 집중유치하며 도시가 점차 활기를 띄고 있다.

지정면 소재의 기업도시는 산업·연구·주거가 어우러진 복합도시로 개발되어 지난 2021년 5월 산업·연구용지 분양이 완료되었으나, 코로나19 펜데믹으로 인하여 일부 용지에 시설투자가 지연되었다.

이에 원주시는 장기미착공부지 현황 조사 및 즉시 투자가 가능한 기업을 발굴하고 토지 소유자와 중개하는 작업을 적극 추진하였다.

그 결과, 시는 현재까지 (주)서울에프엔비, ㈜현대메디텍, ㈜비알팜, ㈜광덕에이앤티 등 총 4개 기업을 유치하며 1,352억 원 투자·377명 고용 성과를 이루었으며, 이들 기업들은 각각 설계 및 건축허가 단계를 밟으며 공장 신축을 위해 현재 분주하게 뛰고 있다.

또한 이번 6월 중으로는 3개 기업과 1,182억 원 투자·152명 고용을 내용으로 하는 투자 협약 체결을 앞두고 있다.

시는 작년부터 올해 6월까지 총 2,534억 원 투자·529명 고용이라는 우수한 성과을 기록하며, 장기미착공부지를 활용한 기업유치전략 추진에 더욱 속도를 내고 있다.

이 밖에도 기업도시 내 제조공장 신축을 추진하고 있는 기업들의 완공 소식이 잇따라 발표되면서 도시에 더욱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치과 의료기기 전문 제조기업 ㈜네오바이오텍은 지난해 5월 공장 이전을 완료하고 현재 활발한 생산활동을 하고 있으며, 제약바이오 기업 ㈜알에프바이오는 지난달 준공식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하반기부터 생산라인을 본격 가동한다.

원강수 원주시장은 “기업도시 내 장기미착공부지에 대한 기업의 투자를 독려하는 등 관리를 보다 강화하여, 기업도시가 하루빨리 원주시 산업경제의 중심지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