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와 경상북도 내륙지역 10개 지자체의 역점사업 남북9축 고속도로 추진 협의회 구성
강원도와 경상북도 내륙지역 10개 지자체의 역점사업 남북9축 고속도로 추진 협의회 구성
  • 국제전문기자CB(특별취재반) 김지성 기자
  • 승인 2024-06-2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양구 - 영천간 남북9축 고속도로 추진협의회 정기총회 개최

- 박현국 봉화군수 제2대 회장, 서흥원 양구군수 부회장 선출

남북9축 고속도로 추진협의회 정기총회가 24일 오전 11시 정선군 소재 하이원 그랜드호텔 컨벤션타워에서  개최됐다. 이번 총회에는 최승준 정선군수를 비롯한 강원도와 경상북도의 10개 시·군 자치단체 시장·군수 및 추진협의회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했다. 주요 안건으로는 경과보고, 제2대 회장 및 부회장 선출, 공동건의문 채택, 기타 안건 토의 등이 진행됐다.

이번 정기총회에서 박현국 봉화군수가 제2대 회장으로, 서흥원 양구군수가 부회장으로 선출됐다. 박현국 회장은 2025년까지 추진협의회를 총괄하며, 서흥원 부회장은 제3대 회장의 역할을 맡게 됐다.

정선군은 남북9축 고속도로 추진협의회 구성을 주도하며, 지난해 국토교통부 장관을 만나 제3차 고속도로 건설계획 반영과 조기 착공을 건의하는 등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해왔다. 또한 강원특별자치도시장군수협의회에서 남북9축 고속도로의 조기 추진을 위한 시·군 자치단체장의 지지와 동참을 이끌어내며 지속적인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인구 소멸 위기에 처한 강원 남부 폐광지역은 산지가 많고 인구가 적어 경제성이 낮다는 이유로 고속도로 사업에서 제외되어 왔다. 과거 석탄 산업의 중심지였으나 폐광 이후 SOC 사업과 교통망 정책에서 소외된 이 지역은 '내륙의 섬'으로 불릴 정도로 고립된 상태다. 이에 남북9축 고속도로의 조기 개통이 절실한 상황이다.

전문기관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남북9축 고속도로가 개통되면 연간 수천억원의 물류비 절감과 경제적 파급 효과가 수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해외 선진국의 사례에서도 고속도로 건설 사업이 국가 GDP 성장, 인구 분산 효과, 국토 균형 발전 효과 등을 거두고 있어 국가 발전을 위한 교통망 개선에 많은 투자를 하고 있다. 따라서 강원 남부 폐광지역과 경상북도 지역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정부의 과감한 정책 결정과 적극적인 투자 및 이행이 필요하다.

최승준 정선군수는 “폐광지역의 새로운 희망을 찾을 수 있도록 국가 균형 발전 차원에서 고속도로 건설 사업이 추진되어야 한다”며 “폐광지역의 지자체가 소멸되지 않고 지속 가능한 대한민국 발전에 기여하는 새로운 도시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정부의 조속한 조치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제2대 회장으로 선출된 박현국 봉화군수는 " 현재 경상북도 영천에서 강원도 양구까지 총 309.5km의 거리를 두고 있다. 강원도로의 접근이 어려워 길도 협소하고, 현 상황에서는 많은 시간이 소요되고 있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남북 9축 고속도로를 추진하여 시간 단축과 관광 개발 연계를 통해 지역 발전의 초석이 될것"이라고 말하며 최승준 초대회의 과업을 잘 이어받아 조기에 완공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강원도와 경상북도의 10개 지자체는 남북9축 고속도로 추진협의회를 구성하여 고속도로 조기 추진과 공동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남북9축 고속도로는 양구군에서 영천시까지 309.5km 구간을 잇는 사업으로, 총 사업비는 약 14조 8,870억원이 투입될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