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도지사, 최상목 경제부총리 만나 제2경춘국도·영월~삼척고속도로 건설에 각별한 관심 요청
김진태 도지사, 최상목 경제부총리 만나 제2경춘국도·영월~삼척고속도로 건설에 각별한 관심 요청
  • 김아영 기자
  • 승인 2024-0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반도체 K-소재·부품 생산거점 구축을 위해 내년도 국비 반영 건의

김진태 강원특별자치도지사가 내년도 주요 현안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10일 정부서울청사를 방문해 최상목 경제부총리와 면담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김진태 도지사가 건의한 사업은 △제2경춘국도 건설, △ 영월~삼척고속도로 건설, △ 반도체 K-소재·부품 생산거점 구축 3가지로

김 지사는 주요 현안사업에 대한 추진상황을 설명하며 신속한 사업 추진을 위해 총사업비 협의, 예타 조기 통과, 국비 지원 등 중앙정부 차원의 각별한 관심과 지원을 요청하였다.

먼저, 제2경춘국도는 19년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에서 23건의 예타면제 사업 중 유일하게 강원도 면제 사업 1건으로 선정 되었으나 공사 유찰과 사업지연에 따른 물가 상승 등으로 정상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서는 총사업비 5,000억 원 증액이 절실하게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목표기간인 2029년까지 적기 준공을 위하여 2022년 5월 책정한 1조 2,862억 원에 대해 증액 요인을 반영한 총사업비 조기 확정과 내년도 국비 500억 원 반영을 건의하였다.

영월~삼척 고속도로 사업은 폐광 이후 지역소멸 위기에 처한 강원 남부권의 최대 숙원사업으로써 건설 단가가 702억원/km으로 경제성은 낮지만(고속도로 건설단가 400억 원/km) 백두대간의 지형적인 한계를 감안해 줄 것을 그간 건의해왔다.

지난 해 예비 타당성 조사대상 사업으로 확정된 뒤 9월 중 타당성 조사 결과가 발표될 계획으로 동서6축 고속도로망 완성을 위해 예타 통과와 내년도 사업 추진을 위한 타당성 조사 용역비 30억 원 반영을 요청하였다.

마지막으로 반도체 K-소재‧부품 생산거점 구축은 강원 영동권에 집적화된 반도체 소재‧부품 인프라를 활용하여 기술자립화와 차세대 제품 개발을 위한 기반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시생산 장비 구입비 17억 원 지원을 건의하였다.

이에, 최상목 경제부총리는 강원특별자치도 현안 사업의 필요성과 시급성에 공감을 표하며 “도에서 건의한 부분에 대해 충분히 검토해 보겠다”고 답했다.

김진태 도지사는 “경제부총리께 주요 현안사업 추진에 대한 당위성과 필요성을 잘 설명드렸다” 며, “특히 제2경춘국도, 영월~삼척고속도로 사업은 오랜 시간 사업진척이 없는 상황으로 이제는 지역발전을 위해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되어야 할 때”라며 “앞으로도 주요 현안사업의 신속한 추진을 위해 직접 챙겨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