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 퇴계동 행정복지센터, 일상 속 문화 공간 탈바꿈…15일 업무 개시
춘천 퇴계동 행정복지센터, 일상 속 문화 공간 탈바꿈…15일 업무 개시
  • 김아영 기자
  • 승인 2024-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하 1층, 지상 4층의 연 면적 4,988㎡ 규모

- 다채로운 프로그램 및 시설 운영…일상 속 문화 공간 기대

춘천시 퇴계동 행정복지센터가 신축 이전을 마무리하고 오는 15일부터 업무를 개시한다.

춘천시에 따르면 퇴계동행정복지센터는 국비 8억 원과 시비 184억 원으로 사업비 192억원이 투입됐다.

지하 1층, 지상 4층으로, 연 면적은 4,988㎡다.

지상 1층은 민원실, 지상 2층은 문서고 지상 3층은 대회의실, 프로그램실, 지상 4층은 작은도서관, 주민자치실 등을 갖추고 있다.

위치는 기존 퇴계로 46에서 남춘로 7로 변경됐다.

퇴계동 인구는 2014년 6월 4만 5,660명에서 2024년 6월 4만 7,273명으로 증가, 기존 행정복지센터로는 행정 수요 충족에 무리가 있었다.

이에 시는 지난 2019년 9월 2019년 9월 ‘생활SOC 복합화 사업’ 공모 선정된 후 2021년 5월 설계 용역 준공 및 착공했다.

퇴계동행정복지센터 신축으로 퇴계동 주민에 대한 행정 서비스 수요를 충족할 수 있게 됐다.

특히 다채로운 프로그램과 시설 운영으로 다양한 주민 요구를 수용해 주민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일상 속 문화 공간이 될 전망이다.

퇴계동 행정복지센터 관계자는 “퇴계동행정복지센터 건립에 위해 도움을 준 건축과 및 모든 부서에 감사를 드린다”라며 “주민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일상 속 문화 공간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퇴계동 행정복지센터 개청식은 오는 19일 오전 10시 개최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