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척시, 해수욕장 개장전 민・관・군 합동, 다중이용시설 불법 촬영 예방 활동 전개
삼척시, 해수욕장 개장전 민・관・군 합동, 다중이용시설 불법 촬영 예방 활동 전개
  • 김지성 기자
  • 승인 2024-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척시는 지난 7월 9일 삼척해수욕장 개장일(7월 10일)에 앞서 불법카메라 설치 여부 점검 등 디지털 성범죄 예방 활동을 실시했다.

이번 활동은 피서철 관광객 증가로 인해 범죄 발생 위험이 높아짐에 따라 삼척해변 일대에서 다중이용시설에 불법 영상촬영기기를 이용한 불법 촬영 범죄를 근절하고자 실시하였다.

이번 활동에는 삼척시청, 삼척경찰서, 삼척가정폭력・성폭력통합상담소, 여성친화도시 시민참여단 등 14명으로 구성된 민・관・경 합동점검반이 진행하였으며, 공중화장실 및 탈의실 내 전파탐지기 등 탐지 장비를 활용해 불법 카메라 설치 여부 점검을 실시했다.

삼척시 관계자는“앞으로도 다중이용시설에 대해 불법 촬영점검을 주기적으로 실시하는 등 피서지 성범죄 예방 활동을 적극 전개하여 삼척시민 등 관광객이 안전한 환경에서 휴가를 즐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