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천군 교육복지 정책에 지역학생 목소리 담는다
화천군 교육복지 정책에 지역학생 목소리 담는다
  • 김승회 기자
  • 승인 2024-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문순 화천군수, 중고교 학생 대표단과 간담회 개최

학생들, 학습공간 추가 및 동아리 활동 지원 등 건의

화천군이 군정 교육복지 정책에 학생들의 목소리를 담기 위한 자리를 마련했다.

군은 지난 10일 오후, 화천커뮤니티센터 스터디 카페에서 최문순 군수가 주재하는 지역 중고교 학생 대표단과의 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에는 화천고, 간동고, 사내고, 화천정보산업고, 화천중, 상서중, 사내중 등 각 학교 회장단이 참석했다.

이날 화천고 대표단은 “등하교 시간 대 버스가 더 많아졌으면 좋겠다”며 “기숙사에 여름철 벌레 퇴치 장비가 있었으면 한다”고 제안했다.

사내고 대표단은 “화천읍에 비해 사내면은 도서관 자리 등 학습공간 등이 적어 인터넷 강의 등을 들을 수 있는 공간이 부족하니, 이를 보완해 달라”고 요청했다.

또 “화천지역 학생들이 참여하는 게임 대회 등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친구들의 의견도 많았다”고 했다.

상서중 대표들은 “학교 밴드 동아리에서 사용하는 장비들이 노후한 것들이 많고, 연습공간도 필요하다”고 밝혔다.

간동고 대표단은 “학생들의 자신의 진로와 관련된 유명 강사나 전문가 등을 만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학생들의 의견을 일일이 받아쓰며 경청산 최문순 군수는 “우선 사내면 지역에도 화천읍과 마찬가지로 사내커뮤니티센터 건립 예산을 확보했다”며 “서둘러 사업이 시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또 “학생 동아리 활동에 필요한 제반 사항을 면밀히 살펴 부족한 부분은 지원하고, 필요할 경우 개선대책도 마련하겠다”며 “진로진학 지원 역시 학생들이 실질적으로 원하는 분야의 전문가를 초청하고, 관련 프로그램을 확대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화천학습관 사용 시 불편한 점이 없는지 직접 방문해 점검하고, 개선하겠다”고 약속했다.

최문순 군수는 “관련 법과 제도 내에서 학생들의 의견을 최대한 수렴해 수요자 중심의 정책을 만들고 시행해 나가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