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해경, 청렴문화 공감대 형성을 위한 상호존중의 날 지정 캠페인 실시
동해해경, 청렴문화 공감대 형성을 위한 상호존중의 날 지정 캠페인 실시
  • 국제전문기자CB(특별취재반) 김지성 기자
  • 승인 2024-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해해양경찰서는 조직구성원 상호존중을 위한 조직문화 공감대 형성을 위해 매월 11일을 상호 존중의 날로 지정하고 상호존중(바나나) 캠페인을 실시중이다.

동해해경 상호존중(바나나) 캠페인은 서로 마주본다는 의미에서 11일로 지정했고 주요내용은 “첫째 바로 지금! 배려와 존중으로, 둘째 나이 직급 차별없이 올바른 호칭사용, 셋째 나부터 실천이 바로 청렴입니다.” 라는 3가지 큰 과제 아래 8개 실천과제로 되어있다.

이에 김환경 동해해양경찰서장은 오늘 11일(수) 업무시작 전 경찰서 방송을 통해 동료간 존중과 배려의 조직문화를 만들고 모든 일에 있어서 청렴해야 한다는 의지를 강조하며 음주운전 및 숙취운전을 절대 하지 말 것을 담은 메시지를 직원들에게 전달했다.

이어 경찰서 각 서무들과 업무시작 전 업무외적 대화를 통해 서로 격이 없는 스몰토킹을 하고 바나나 우유를 먹으면서 하루를 시작했다.

김환경 동해해양경찰서 서장은 “이번 상호존중(바나나) 청렴문화 공감대 조성 캠페인을 통해 우리조직 내 상호존중과 청렴한 문화가 형성돼 전 직원이 상호존중과 청렴한 공직자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김환경 동해해경서장은 매월 11일 다양한 방법으로 직원들과 상호존중 청렴소통 문화를 만들어 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