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연 제13대 강원대총장 취임식 거행
정재연 제13대 강원대총장 취임식 거행
  • 엔사이드편집국
  • 승인 2024-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형 교육·특성화 캠퍼스 균형발전·대학재정 1조원 시대 등 새로운 혁신 제시

강원 1도 1국립대학’을 향한 구성원 소통·화합 노력 … 존중하고 소통하는 총장 될 것” 다짐

강원대학교(총장 정재연)는 7월 11일(목) 오전 11시 춘천캠퍼스 백령아트센터에서 「정재연 제13대 총장 취임식」을 거행했다.

이번 취임식은 하서현·박용수·권영중·신승호 전임 총장과 신흥주 총동창회장, 학생, 교직원, 동문을 비롯해 신경호 강원특별자치도교육감, 육동한 춘천시장, 허영 국회의원, 양오봉 전북대학교 총장, 박덕영 국립강릉원주대학교 총장 등 대학 관계자와 내외빈 3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취임식은 ▲국민의례 ▲강원대학교헌장 낭독 ▲약력소개 ▲교기전달 ▲신경호 강원특별자치도교육감·육동한 춘천시장·허영 국회의원·양오봉 전북대학교 총장의 축사 ▲교기 전달 ▲축하공연 ▲정재연 총장의 취임사 ▲교가 제창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공식 취임식을 가지는 정재연 총장은, 지난 6월 18일(화) 국무회의 심의·의결과 대통령 재가를 받아 제13대 총장에 임명됐다. 임기는 2024년 6월 24일부터 2028년 6월 23일까지 4년간이다.

정재연 총장은 ‘가치와 지식을 창조함으로써 지역과 함께 지속 발전하는 글로컬 명문대학 KNU’를 비전으로 제시해, 지난 2월 20일(화) 치러진 ‘강원대학교 제13대 총장임용후보자 선거’에서 1순위 후보자로 선출됐다.

정재연 총장은 ▲실사구시형 미래인재 양성을 위한 학생중심 미래형 교육 ▲글로벌 연구중심대학 도약을 위한 최상의 연구지원 ▲학생이 행복하고 자긍심을 느낄 수 있는 대학 ▲거점국립대 최고 수준의 복지 실현 ▲지역에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지역혁신 허브 대학 ▲특성화를 통한 캠퍼스 균형 발전 ▲대학 재정 1조원 달성을 핵심공약으로 제시했다.

특히, 정재연 총장은 강원대학교와 강릉원주대학교가 통합하여 2026년 3월 출범할 예정인 「강원 1도 1국립대학」의 첫 번째 총장으로서, 양 대학의 안정적인 통합과 협력을 성공적으로 이끌어 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정재연 총장은 고려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 경영학과에서 경영학 석사와 박사 학위를 취득한 후, 삼일회계법인과 삼덕회계법인에서 공인회계사로 활동했으며, 2003년 3월부터 강원대학교 경영대학 경영·회계학부 회계학전공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이어, 교내에서 기획부처장, LINC(산학협력선도대학)사업단 부단장, 창업교육센터장, 산학협력단장과 경영대학장 및 경영대학원장, 재정위원회 위원장 등 다양한 역할을 맡아 대학과 지역사회의 발전에 기여해 왔으며, 기획·재정 전문가로서의 역량을 발휘해 왔다.

또한, ▲강원도 재정운영위원회 위원 ▲강원도교육청 지방재정투자심사위원회 위원 ▲기획재정부 세제발전심의위원회 위원 ▲교육부 예산집행심의회 위원 ▲국회예산정책처 예산정책자문위원회 위원 ▲중소기업중앙회 기업승계활성화위원회 위원장 등을 맡아 활발한 대외활동을 펼쳐 왔으며, 사회 공헌과 연구활동을 통한 탁월한 성과를 인정받아 ▲부총리겸 기획재정부 장관 표창(2019년) ▲삼일우수논문상 2회(2015년, 2020년) 수상 ▲홍조근정훈장(2022년)을 수훈했다.

정재연 총장은 “강원대학교는 1947년 개교 이래, 지난 77년 동안 모든 구성원의 헌신과 노력을 통해 18만여명의 우수한 인재를 배출하였으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국가거점국립대학이자 세계 유수의 대학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명문대학으로 발전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강원 1도 1국립대학’이라는 새로운 목표를 향해 강원대학교와 국립강릉원주대학교, 양 대학 구성원들의 소통과 화합, 혁신과 협력을 발판으로 미래지향적인 고등교육의 선도모델을 만들어 내겠다”며 “대학 재정 1조원 시대를 열어 최고의 교육 및 연구 환경을 구축하고 구성원 모두를 존중하고 소통하는 총장이 되겠다”고 다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