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군, 폐기물소각시설 민간위탁운영
평창군, 폐기물소각시설 민간위탁운영
  • 박종현 기자
  • 승인 2017-0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창군은 폐기물소각시설을 9월부터 4년 4개월간 코오롱환경서비스(주)에 재위탁해 운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군은 20톤/일 용량의 폐기물소각시설 민간위탁용역기간이 2017년 8월로 종료됨에 따라, 공개경쟁입찰을 진행하여 기존 운영사인 코오롱환경서비스(주)와 2021년 12월까지 위탁운영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폐기물소각시설 민간위탁용역비는 연간 16억13백만원이며, 운영인원은 24명으로 인원 중 20명은 폐기물소각시설이 위치한 미탄면에 거주하는 주민으로 우선 채용할 계획이다.

군은 2008년부터 폐기물소각시설을 운영 중이며 하루 15톤의 쓰레기를 소각하여 1/10의 부피가 감소된 소각재 약 1.5톤을 매립하고 있다. 폐기물소각시설은 쓰레기 처리의 효율성은 물론 2차 공해발생 방지에 초점을 두어 오염물질이 거의 발생하지 않는 폐기물처리방식으로 이루어진다. 또한, 쓰레기 소각시 발생하는 다이옥신, 황산화물, 미세먼지는 여과집진기, 활성탄주입설비, 반건식반응탑, 선택적촉매반응탑 등 방지시설에서 완벽히 제거되어 외부로 유출되지 않으며 소각시설에서 발생하는 폐열은 스팀으로 전환하여 자체 난방용으로 사용하고 있다.

어승담 부군수는 “2012년 9월부터 현재까지 코오롱환경서비스(주)에서 위탁 운영하였으며, 기존 운영 노하우를 통하여 소각효율 증대를 통한 예산절감 및 안정적인 폐기물처리가 기대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