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랭지 전통김치 생산 한성식품 정선에 둥지
고랭지 전통김치 생산 한성식품 정선에 둥지
  • 박종현 기자
  • 승인 2018-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미국 최고 고랭지 전통김치를 생산하는 ㈜한성식품 정선공장이 17일 정선군 신동읍 예미농공단지에서 개업식을 갖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대한민국 김치명인이자 식품명장 1호인 김순자 대표가 운영하는 ㈜한성식품 정선공장은 강원 정선 신동읍 예미농공단지 내 19,424㎡부지에 연면적 5,420㎡ 규모에 최신식 자동화시설을 갖춘 김치가공공장을 비롯한 저온저장고, 전통김치문화체험관 등의 부대시설이 조성되어 있다.

한성식품 정선공장은 현재 70여 명의 근로자가 일하고 있으며 내년까지 100여 명의 근로자를 채용할 계획이다.

또한 포기김치를 비롯한 맛김치 등 고랭지 전통김치를 1일 47톤, 연간 14,100톤의 김치를 생산할 계획이며, 한성식품에서는 신동읍 지역 경로당 및 지역의 어려운 이웃을 위해 매월 75kg의 김치를 지원하기로 신동읍행정복지센터와 협약을 체결했다.

㈜한성식품 정선공장은 농림축산식품부 공모사업인 “전통김치 6차산업화 지원사업”으로 74억 원을 들여 김치가공공장 및 저온저장고, 전통김치체험관이 조성되어 있는 것은 물론 활기찬 농촌프로젝트 시범사업으로 87억 원을 들여 40실 규모의 기숙사를 비롯한 근로자 종합복지관, 공동물류창고를 건립하였다.

군은 한성식품 정선공장 운영으로 지역에서 생산되는 고랭지 배추, 무 등 농·특산물의 안정적인 판로확대 및 농가소득 증대, 지역 일자리 창출, 근로자 복지증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순자 ㈜한성식품 대표는 청정 정선에서 생산되는 우수한 고랭지 농·특산물을 우선적으로 사용 및 지역 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력하는 것은 물론 전 세계인들이 즐길 수 있는 김치 맛 개발을 위해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국내·외적으로 경쟁력있는 전통김치 생산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