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척시, 겨울가뭄 지속에 따른 동절기 산불방지 총력대응
삼척시, 겨울가뭄 지속에 따른 동절기 산불방지 총력대응
  • 김지성 기자
  • 승인 2019-0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척시는 최근 건조한 날씨로 인하여 그 어느 때 보다도 산불발생 위험이 높아짐에 따라 2019년 봄철 산불조심기간(2.1-5.15) 도래 전 산불방지대책본부를 확대운영하고 산불감시원 및 진화대원을 연장 배치하는 등 동절기 산불방지에 총력대응 한다.

이를 위해 삼척시는 적설 등으로 동절기 산불발생 위험이 해소될 때까지 산불감시원 266명, 이통장 190명, 39개 사회단체 회원과 감시카메라 17개소를 이용하여 산림연접지 소각행위 단속 등의 산불예방활동을 강화하고, 산불진화차 11대와 산불전문예방진화대원 77명을 배치하고, 산림청 산불진화헬기를 전진배치 하여 산불발생시 초동진화에 적극 대처한다.

특히, 산림연접지 내 위치하고 있는 독립가옥과 화목보일러 사용농가를 방문하여 주택화재가 산불로 확산되지 않도록 화목보일러 안전관리 매뉴얼과 소각산불 예방 안내문을 배포하는 등 산불예방을 위한 적극적인 홍보에도 나선다.

또한, 삼척시 관계자는 실수로 산불을 내더라도 형사처벌(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과는 별개로 민사상 엄청난 금액의 손해배상까지 책임져야 함을 삼척시 소식지, 반상회보 및 농정신문 등 각종 매체를 통해 적극 홍보하여 산불예방 효과를 높이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