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태백 그곳 3월의 눈은 매마른 삶에 여유를 주는 축복
(포토) 태백 그곳 3월의 눈은 매마른 삶에 여유를 주는 축복
  • 김지성 기자
  • 승인 2019-0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5일부터 전국에 미세먼지로 진통을 앓고 있는 가운데 6일 저녁 전국적으로 반가운 비 소식 대신 강원도 태백시 전역에 탐스러운 분이 도시 전체를 뒤덮었다.
황지연못에 놀부도 이날만큼은 넉넉한 시주가 아쉽지 않는 듯 밝은 웃음으로 시주를 하고 있다.

 

멀리 보이는 산봉우리 잔설마저 나물 향기 스며흔적도 없는 3월에

눈이 날리는 이유는

머물렀던 겨울 눈동자에 간직한 하얀 아름다움을 모두는 잊지 말라는

부질없는 몸부림이다

내리는 눈 사이까닭 없이 나타나 흩날린 미소는

잊힌다는 건

죽어 사라짐보다 서러움이기에

부서지는 기억 억지로 부여잡고 아직은 잊지 말라는

구멍 뚫린 바람이다

박영수 3월의 눈 餘月여월 에서

(스캐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