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처는 그저 인자한 미소로 대신했으리라
부처는 그저 인자한 미소로 대신했으리라
  • 김지성 기자
  • 승인 2019-0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처님 오신날..상생과 화합을 기원

불기 2563년 부처님 오신 날을 맞이하여 삼화사 경내에서 12일(일) 오전 11시 심규언 시장, 최석찬 시 의장, 시의원, 이철규 국회의원, 김형원.심상화 도의원과  불자등이 함께한 가운데 상생과 화합을 기원했다.

문득 ‘부처님이 지금 계신다면 우리에게 무슨 가르침을 주실까요?’라는 물음을 던졌던 충주 석종사 주지스님(혜국 대종사)의 감로법음이 생각나는날.. 아마 오늘 같은 날 부처님은 그저 인자한 미소로 대신했으리라.

오전 10시 명종(5회)을 시작으로 엄숙한 분위기에서 봉축법요식은 육법 공양 등 식순으로 삼화사를 방문한 여행객과 불자들도 함께했다.

심규언 동해시장은 이날 축사를 통해 세계는 정치적, 경제적, 군사적 환경이 어둡고, 우리사회도 경제성장 둔화와 익절벽, 양극화와 실업, 남북문제와 이념갈등 등 많은 어려움에 봉착해 있으나 오늘 부처님 오신날을 맞아 자비와 광명으로 세상을 구제하기 위해 오신 부처의 큰 뜻과 널리 화합을 이루는 가르침과 같이 이 모든 어려움이 사라지기를 기원했다. 또한, 오랜 세월 무차, 평등, 화합의 정신으로 우리 지역사회의 갈등과 아픔을 치유하며, 상생과 나눔을 실천하고 중생 구도와 지역의 많은 어려움을 극복하는데 큰 힘이 되어준 삼화사가 앞으로도 부처님의 가르침으로 서로 소통과 화합으로 동해시가 더욱 융성해지고. 10만 시민 모두가 풍요롭고 살기 좋은 도시가 될 수 있도록 기도와 성원을 해달라 기원했다.

이철규 국회의원은 역사의 고비마다 화합과 통일을 주도해온 불교는 단순한 종교를 뛰어넘은 한민족의 문화이며 민족의 뿌리라고 말하며 경제·사회 모두가 힘든 작금 부처의 가르침이 가장 필요한 시기라고 말했다.

최석찬 시 의장은 오늘 이 자리가 부처님의 높은 공덕과 자비로 시민 모두에게 희망의 등불과 자비와 사랑이 넘치는 행복한 사회, 밝은 세상의 초석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삼화사는 600여 년 전부터 설하아 되던 삼화가 국행 수륙대재는 시와 시민 그리고 신도들의 노력으로 원형 복원과 국가 중요 무형문화재로 국행 수륙대재가 담고 있는 역사적 의미와 인문학적 가치를 고스란히 담고 있다.

임법 주지스님은 법어를 통해 "우리가 모두 부처"라고 전했다.

오늘 부처님 오신 날을 맞이하여 사회 음지와 양지에서 일하는 모두가 부처요, 그러기에 생일이라 말했다. 또한 "나는 누구인가?"의 물음을 던져보며 오늘 하루 성찰과 깨달음에 하루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