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날이 다시온다해도.. 한송이 국화꽃을 전하며
그날이 다시온다해도.. 한송이 국화꽃을 전하며
  • 김지성 기자
  • 승인 2019-0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숭고한 희생을 기리기 위한 제64회 현충일 추념식 개최

국가유공자 및 유족, 보훈가족, 군인 등 시민 1,000여명 참석

 

동해시는 6일(목) 오전 9시 40분 현충탑에서 국가유공자 및 유족, 보훈 가족, 군인, 경찰, 학생을 비롯한 시민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을 거행했다.

이날,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에 대한 묵념과 헌화 분향 및 헌시 낭송, 추념사, 현충일 노래 제창 순으로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고 시민의 나라사랑 정신 함양과 안보 의식을 고취했다.

추념사를 통해 심규언 동해시장은 오랜 세월 힘든 세월을 아픈 가슴으로 지내온 유족들과 국가유공자에게 감사와 위로를 전하며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을 있게 한 순국선열 및 호국영령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받들어 시민의 나라사랑 정신 함양. 안보 의식을 더욱 굳건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튼튼한 안보를 바탕이 되어야 대한민국은 지속적으로 발전을 이룰 수 있으며 이 또한 선인들의 뜻을 받드는 것임을 다시 한번 가슴기이새기자고 말했다.

국가유공자 A 씨는 그날이 다시 돌아온다 해도 나는 그곳으로 달려갈 것이라며 이 자리에 함께하지 못한 전우에게 이 자리를 빌려 미안하고 고맙다며 여운을 남겼다.

한편, 이날 행사에 새롭게 정비된 현충탑이 눈에 띄었다.

 

 

 앞서 시는 2천 5백만원의 예산을 들여 현충탑 진입로 정비, 화단 조성 등 현충탑 주변 정비와 현충탑을 시민이 쉽게 찾고 머물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하기 위해 2017년부터 3억원의 예산을 들여 경사로 설치 및 계단·보도 블록 교체, 조경 공사 등의 환경개선 공사로 더욱 깨끗하고 안락한 분위기를 조성했으며 재향군인회와 모범택시 방범대의 질서 정련한 주차와 차량 유도가 행사를 더욱 돋보이게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