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하루라도 그 분들의 나라사랑 마음을 우리 가슴에 새겨보자..
오늘 하루라도 그 분들의 나라사랑 마음을 우리 가슴에 새겨보자..
  • 한국열린사이버대학 호원대학교 김창래교수
  • 승인 2019-0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열린사이버대학 호원대학교 김창래교수

 

매년 다가오는 현충일이지만 벌써 64회, 현충탑에 그 곳에 가면 왠지 가슴이 아파오고 숙연 해 집니다.

오늘 아침 8시30분 현장에 도착하여 자원봉사자를 배치하고 행사 참석하시는 분들을 위해 정수기와 뜨거운 커피, 냉녹차를 준비했습니다.

우리가 도착 하기전 (사)동해시모범운전자회는 회원들을 배치 하여 원활한 교통정리를 하고 있었고 동해시 재향군인회는 급수봉사와 안내문을 나눠 주고 있었으며 복지과 직원들은 참석하시는 분들에게 검은 리본과 안내장을 나누어 중=고 있었다. 우리의 임무는 국가를 위하여 신명을 바친 순국 선열과 호국영령의 명복을 빌고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는 추념행사에 원활하고 효율적인 행사 진행을 위하여 자원봉사자를 배치ㆍ조정 하는 것이었습니다. 참고로 순국선열(殉國先烈)은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쳐 먼저 죽은 열사 즉 愛國先烈(애국선열) 전몰장병을 말하고 호국영령은 나라를 보호하고 지키다 돌아가신 분, 영령이란 죽은 사람의 영혼을 높여 부르는 말이다.

현재 우리나라는 ‘국립묘지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라 국가나 사회를 위해 희생하고 공헌한 이들을 국립묘지에 안장하도록 하고 있습니다. 그 국립묘지에 바로 국립서울현충원과 국립대전현충원, 국립호국원이 포합됩니다. 오늘행사 중 자원봉사 부스 뒤에서 나이 드신 분과 자녀분 들이 휠체어를 타고 현충탑을 응시하고 있었습니다. 아마 오래 전 남편이 나라를 위해, 전사 하신 거 같아 보였습니다. 그 분을 보면서 젊은 나이에 국가를 위해 남편을 하늘로 보내고 아이들을 키운 어려움과 오랜 시간 홀로 외롭게 살아온 시간을 생각하니 가슴이 너무 아팠습니다. 그분들의 고귀한 희생이 없었다면 우리는 과연 이런 좋은 세상에 살 수 있었을까?

내가 생각하기는 과거가 없는 현재는 존재 하지 않는 것 같습니다. 그러니 그분들이 없었다면 당연히 오늘의 우리도 없었을 겁니다. 매일 그분들을 생각하면 좋겠지만 제64회 현충일 오늘 하루라도 그 분들의 나라사랑하는 마음을 가슴에 담아 묵념을 올렸으면 합니다. 나라를 위해 바친 숭고한 희생에 정신에 가슴깊이 감사의 마음을 올립니다. 고귀한 희생에 감사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