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줌, 농촌 태양광으로 경남 진주 버섯재배사 태양광 준공
해줌, 농촌 태양광으로 경남 진주 버섯재배사 태양광 준공
  • 국제전문기자CB(특별취재반) 김지성 기자
  • 승인 2019-0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촌 태양광으로 1%대 저리 대출 가능

농촌에서 떠오르는 안정적인 수익원으로 각광

태양광 전문기업 해줌(대표 권오현)이 경남 진주에 100kWp급 태양광 발전소를 준공했다고 5일 밝혔다.

 해줌에서 설치한 태양광 발전 설비는 99.2kWp 용량으로, 이는 연간 약 12.6MWh를 생산할 예정이다. 이는 약 490가구 이상이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준공된 발전소는 경남 진주에 위치한 버섯재배사로 건물 위 유휴 공간인 지붕 위에 태양광 설비 설치를 진행했다. 이 발전소는 기존 건물 위에 설치를 진행해 REC 가중치 1.5배를 적용 받아 더 높은 수익을 올릴 예정이다. 버섯재배사와 더불어 곤충재배사, 축사 태양광 또한 REC 가중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해당 발전소 사업주는 농업인으로서 저리 대출 혜택을 받으며, 설비 용량이 100kW 미만으로 한국형 FIT 제도 대상이 돼 안정적이고 고정적인 수익을 올릴 예정이다.

 또한, 이 발전소는 농촌 태양광 사업으로 진행됐다. 농촌 태양광은 줄어드는 농가 소득 외 추가적으로 안정적인 수익을 올릴 수 있도록 한국에너지공단에서 주관하는 제도다. 농업인으로 등록되어 있다면 이 사업을 통해 1%의 저리로 사업자금의 90%까지 대출이 가능하다.

 농촌 태양광 사업으로 태양광 발전사업을 진행할 시 경험이 많은 업체 선정이 중요하다. 이 사업은 예산이 정해져 있고, 최종적으로 진행되기 전까지 복잡한 인허가 과정을 거쳐야 하므로 각 과정에서 신속한 서류 지원이 필요하다. 사업주 혼자 챙기기에 까다롭고 복잡한 과정이기에 꼼꼼하게 대관 업무를 지원하는 업체를 선정해야 한다.

 시공을 담당한 태양광 전문 기업 해줌의 권오현 대표는 “농민분들이 처음 태양광 발전사업을 접했을 때 복잡한 과정과 대출로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걸 알고 있다”라며 “해줌은 이미 여러 차례 농촌 태양광 사업 진행 경험으로 인허가 과정, 대출 등 대관 업무를 진행해 농촌 태양광 사업이 더 수월하도록 지원하고 있다” 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