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산림을 위해 산림청, 강원도, 학계, 산업계가 머리 맞댄다
강원산림을 위해 산림청, 강원도, 학계, 산업계가 머리 맞댄다
  • 김아영 기자
  • 승인 2019-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부지방산림청은 9월 18일 강원도 인제군에 위치한 백두대간트레일센터에서 산림보호지역확대와 지역발전의 상생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강원산림발전협의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북부지방산림청은 강원의 신성장동력 산업을 발굴ㆍ육성 방안을 모색 논의하는 소통의 장 확대를 위하여 강원도 내 산림행정기관 및 학계, 산림분야 연구기관을 중심으로 2017년부터 강원산림발전협의회를 구성하여 운영하고 있다.

이번 지역협의회에는 강원도 내 산림분야 연구기관과 북부지방산림청을 비롯한 산림행정기관 담당자 2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협의회에서는 생물다양성협약에 따라 국제사회에서 요구하는 산림보호지역 확대 및 체계적 관리에 대한 요구에 따른 생태 사항을 논의하였다. 또한, 산림보호지역 확대 지정으로 인해 발생되는 규제로 인하여 지역주민과의 갈등을 최소화하고 더 나아가 지역사회와의 상생발전방안을 모색했다.

이종건 북부지방산림청장은 “강원도내 학계와 산림행정기관과 소통ㆍ협력하여 생태계보전을 기반으로한 지속가능한 산림경영이 강원도의 신성장동력산업으로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