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그루밍성범죄 근절되어야 한다
(기고) 그루밍성범죄 근절되어야 한다
  • 엔사이드편집국
  • 승인 2020-0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제경찰서 북면파출소 순경 유형륜
인제경찰서 북면파출소 순경 유형륜

 

올림픽 유도 은메달리스트 왕기춘이 체육관 미성년자 제자 2명에 대한 그루밍 성폭행으로 21일 재판에 넘겨졌다. 그루밍성범죄란 가해자가 본인의 지위를 이용하여 피해자와 친분을 쌓은 후 교감한 이후에 서서히 마음을 지배하고 난 이후 저지르는 성폭력을 뜻한다.

주로 발생하는 범죄군은 학생과 선생님 사이, 교회 목사와 신도, 병원 의사와 환자 등 갑과 을 사이에 발생한다. 이렇듯 피해자는 가해자에 대한 심리적 의존도가 높기 때문에 피해를 당하고서도 적극적인 신고를 하지 않는다.

그러므로 피해자 본인이 성범죄에 당하고 있다는 사실에 대해 인지하였다면 주저하지 말고 한국성폭력상담소(02-338-5801)를 통해 즉각적인 대응을 해야 한다. 성범죄 사건의 경우 혼자만의 힘으로 대응하려 할 경우 골든타임을 놓치게 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지원센터에 도움을 받아 적극적으로 대처해 나가는 것이 안전하다.

무엇보다 이러한 성범죄를 당하기 전 예방이 중요하다. 미성년자의 경우 피해 아동과 청소년이 스스로 자신의 피해를 알기 어렵고, 알게 되어도 저항이 어려워 미성년자 아이를 둔 부모는 자녀들이 불편하거나 안전하지 않다고 느낀다면 바로 말하도록 가르치고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루밍성범죄는 한 번으로 끝나지 않는다. 피해자는 꼭 용기를 내서 신고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