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강릉·삼척 산불 피해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 촉구
자유한국당, 강릉·삼척 산불 피해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 촉구
  • 김지성 기자
  • 승인 2017-0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실근거 편집하지않음)


강릉·삼척 산불 피해지역에 대한 정부의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촉구했다.

산림 323ha가 불로 태워졌다. 다행히 진화는 성공했지만 이재민의 피해는 심각하다.
살 집은 물론이고 농사지을 농기계도 전부 불에 탔다.
생계가 막막하다.
열악한 강원도나 강릉·삼척시의 지방재정으로는 피해복구에 현실적 한계가 있다.
따라서 정부의 조속한 특별재난지역 선포만이 답이다.

국민안전처는 특별재난지역 선포 요건에 부합하지 않아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결정하지 않고
관계기관회의를 거쳐 특별재난지역에 준하는 범정부차원의 지원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눈가리고 아웅하는 식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7일 대선 후보 시절 산불피해 현장을 찾아 이재민을 위로하며 산불이
끝날 때까지가 아니라 피해가 복구될 때까지 책임지고 챙기겠다고 약속했다.
이는 새 정부가 재난에 대한 국가의 책임과 역할을 강조한 만큼 도민들의 기대 또한 크다.

일국의 대통령후보나 대통령으로 당선된 뒤의 말의 책임성은 중요한 부분이다.
조속한 특별재난지역 선포가 대통령이 책임지며 챙기는 모습이 될 것이다.

위민이든 여민이든 중요하지 않다. 이재민을 안아야 진정한 여민이 된다.
강원도민들은 이번 산불피해에 대한 정부의 지원책에 대해 관심 있게 지켜볼 것이다.
정부에 대해 조속한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촉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