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동계올림픽 손님맞이는 기초질서 지키기부터
(기고) 동계올림픽 손님맞이는 기초질서 지키기부터
  • 엔사이드편집국
  • 승인 2017.12.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춘천경찰서 서부지구대 팀장 경위 박재집

평창 동계올림픽이 두 달 앞으로 다가옴에 따라 벌써부터 많은 외국인들이 우리나라를 방문하고 있다

88서울올림픽과 더불어 두 번째 올림픽을 개최하는 대한민국 위상을 드높이기 위해 우리국민은 교통법규 등 기초질서부터 잘 지키는 이미지를 외국인들에게 보여 주어야 한다.

노상에서의 방뇨는 물론 담배꽁초 등 휴지를 함부로 버리지 말아야 하며 흡연을 하는 사람들은 꼭 흡연구역에서 하여야 하고 경기장이나 외국인 숙소 등 주변에서 고성방가, 음주추태를 벌이는 행위를 하지 말아야 한다. 또한 교통법규를 잘 지켜 선진국가의 국민다운 면모를 보여야 한다. 특히 음주운전과 난폭·보복운전은 절대 하지 말아야 한다.

그러나 현실은 그렇지 않아 안타까울 뿐이다. 횡단보도가 옆 가까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버젓이 보란 듯이 무단횡단을 감행한다. 달리는 차량이 위험하다는 크락션을 울리면 힐끗 쳐다보면서 오히려 차량운전자에게 무어라고 한다 참으로 어이가 없다. 거리에 꽁초 버리기와 침 뱉기를 마치 자기의 일상생활인 것처럼 대수롭지 않게 생각한다.

경찰에서는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 개최를 위해 이러한 경미한 기초질서 위반행위부터 바로잡기로 하였다. ‘17. 12. 1부터 ’18. 2. 25까지 “쓰레기 등 투기”, “음주소란”, “인근소란”, “암표매매” 등 선정 집중 단속 한다

경범죄처벌법상 “쓰레기 등 투기”는 범칙금 5만원, “담배꽁초” 등 투기 3만원, “음주소란” 등 5만원의 범칙금을 발부하며 “암표매매”는 16만원 이다.

위반행위에 따라 범칙금을 부과하는 것만이 능사가 아니다. 우리국민 스스로가 위반행위를 하지 않는 마음가짐이 더 중요하다.

우리는 평창 동계올림픽 성공적 개최를 위해 이러한 작은 질서부터 지키는 선진 국민 다운 면모를 보여 주어 우리나라를 찾는 외국인들이 즐거운 관광 여행이 되도록 온힘을 기울여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