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의 교육감 불법사찰 의혹 엄중 규탄, 철저한 수사 촉구
국정원의 교육감 불법사찰 의혹 엄중 규탄, 철저한 수사 촉구
  • 국제전문기자CB(특별취재반) 김지성 기자
  • 승인 2017.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시도교육감협의회는 6일(수),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지시로 이루어진 국정원의 교육감 불법 사찰 의혹에 대해 엄중히 규탄하며,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협의회는  5일부터 언론에는 교육감들에 대한 국정원의 불법 사찰 의혹이 연달아 보도되고 있는것에 깊은 우려와 함께 국가 권력을 사적으로 남용하고, 민주주의와 교육자치를 능멸한 국정원의 교육감 불법 사찰에 대해 강력하게 규탄하며, 이에 대한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은 지난해 3월 말 국정원 측에 ‘정부 시책에 비판적인 교육감을 상대로 실질적으로 견제가 가능한 내용을 정교하게 파악해 보고하라’고 지시했고, 당시 최윤수 국정원 2차장이 국정원 7국을 동원하여 전국의 교육감들을 불법 사찰했다.

이에 국정원은 교육감 측근 인사의 교육청 발탁 및 내부 승진, 교육청의 수의계약, 누리과정 예산 관련 가정통신문 등을 특혜 및 선거법 위반 의혹으로 공격할 수 있으며, 관련 내용을 친정부 교원단체를 통해 쟁점화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