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시 관내 노조 가입 빌미 10여억원 뜯어
동해시 관내 노조 가입 빌미 10여억원 뜯어
  • 김지성 기자
  • 승인 2018-04-1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랜드 부정청탁 비리가 강원도를 시발점으로 공기업 전체적으로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동해시 H 노조 채용 청탁으로 수사 중이였던 것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익명 제보자에 의하면 K 씨는 H 노조에 가입시켜준다는 핑계로 한 사람당 수천만 원을 받은 것으로 피해 금액이 십억 원이(추정) 넘을 것이라고 말했다. 수년간 노조가입 조건과 가입 후에 막대한 이익을 고려하면 이러한 일이 다반사로 경찰의 본격적인 수사로 향후 지역에 끼지는 여파가 클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정부와 검찰은 강원랜드 관련 부정청탁 또는 채용 비리에 날을 세우고 있는 가운데 이번 청탁 사건은 종결후 K씨외 사건 과 연류된 수사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구속된 K 씨는 한 사람당 수천만 원을 받고 노조원에 가입시켰으며 반면 미 가입 청탁자들에 대한 돈에 대해 돌려 주지 않은 것으로 노조가입 거부된 이들에 반발이 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보자는 현재 운영되고 있는 노조는 세계 H 노조가입을 기본으로 한국은 별도로 설립된 H 노조가 수십 년째 운영되고 있으며 노조원만이 특정 공간에서 일할 수 있으며 부모 사망 시 그 후손이 자동 가입되는 형태로 운영되고 있다, 특히, 수 천만 원의 청탁이 가능한 이유로 초봉 (연봉) 5천만 원 이상 급여가 보장됨에 따라 물밑 작업이 치열하다고 말했다.

이번에 구속된 K 씨는 현재 무직으로 앞서 동해시 모 업체 D그룹에 노조가 관련된 곳에 담당자로 근무한 경력자로 퇴사 후에도 막강한 권력이 가능했다. 또한, 이번 청탁자 중 5명 이상이 청탁 후 노조가입이 된 것으로 보아 익명에 제보자는 노조 윗선을 통하지 않고서는 가입이 어렵다며 연계성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아 수년 전 부정청탁까지 수사가 이루어질 것에 수사에 향후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 가운데 구속된 K 씨는 강원랜드에 출입하여 탕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번 사건과 관련 경찰관계자는 K씨를 취업사기혐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히며 금액에는 조금 차이가 있고 상세한 부분은 아직 밝히기 곤란하다고 말을 아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당사자 2018-04-14 12:40:23
문제많은곳임
꼭 강력수사를 해야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