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동계올림픽의 열정 이어간다”ICG실사단 평창군 방문
평창 동계올림픽의 열정 이어간다”ICG실사단 평창군 방문
  • 박종현 기자
  • 승인 2019-0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창군, 2022 평창 국제청소년동계대회 유치 신청, ICG 실사단 후보도시 현장조사

 

ICG(International Children’s Games : 국제청소년대회) 실사단(위원장 토르스텐 라쉬(Torsten Rasch, 독일))이 지난 8일부터 10일까지 국제청소년동계대회 유치 의사를 밝힌 평창군을 방문해 2022년 국제청소년동계대회(ICWG : International Children’s Winter Games) 유치후보도시에 대한 현장 조사를 벌였다.

12~15세의 청소년들이 참가하는 국제청소년대회(ICG)는 올림픽처럼 하계와 동계로 나눠 치러지는 IOC공인 스포츠대회로, 동계대회 유치에 성공하게 되면 평창에서 설상 종목이 열리게 된다. ICWG의 설상 종목은 알파인, 프리스키, 스노보드, 크로스컨트리, 바이애슬론 등 5개 종목이다.

토르스텐 라쉬 위원장을 비롯한 4명의 실사단은 평창군 대관령면 알펜시아리조트와 용평리조트를 중심으로 경기장과 숙박시설 등을 점검하고, 인근의 대관령 하늘목장, 오대산 월정사, 오대산 자연명상마을을 둘러보며 개최 적합 여부를 조사했다. 또한 한왕기 평창군수 등 군 관계자들은 8일 IOC 토스튼 하쉬 위원장(독일), 리차드 스미스 사무총장(독일), 펜펜 챙 이사(대만), 신철원 이사(한국) 등과 면담을 통해, 평창에서 국제청소년동계대회를 개최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평창군은 지난 1월 미국 레이크 플래시드에서 열린 2019 국제청소년동계대회에 참석해 평창 국제청소년동계대회의 유치의사를 밝힌 바 있다.

한왕기 평창군수는 “올림픽 유산 사업과 올림픽 시설 사후활용의 일환으로 세계인들이 공감할 수 있는 국제행사를 개최함으로써, ‘평창’ 브랜드가 지니고 있는 평화의 상징과 올림픽 정신을 이어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2022년 국제청소년동계대회 개최지는 오는 7월 10일부터 7월 14일까지 러시아에서 열리는 2019 우파 국제청소년하계대회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